상단여백

읍내동 이범욱 씨
"자식 커가는 재미에 흠뻑”

이규일l승인2013.08.30 21:05l(97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말 오랜만에 앨범을 보며 추억을 떠올렸다. 이런 때도 있었구나 싶어 감회가 새롭다. 가끔은 앨범도 보며 추억을 떠올리는 여유도 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는 게 아쉽기만 하다. 옛날에는 소박하고 작은 것에 만족하며 살던 시기였는데 지금은 큰 것에도 만족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을 보니 가끔은 시간이 날 때마다 옛 사진을 봐야겠더라.

 

   
 

첫 번째 사진은 도비도 연수원으로 가족끼리 야유회를 갔을 때 찍은 사진이다. 유난히 가족 여행을 자주 다녔는데 딸인 은선이는 당시 10살이었고, 아들인 현종이가 8살이었다. 어디론가 놀러갈 때마다 유난히 좋아하던 모습이 지금도 기억에 남는다.

 

   
 

두 번째 사진은 변산반도 채석강으로 가족여행을 갔을 때 사진이다. 아이들의 겨울방학 때 2박 3일간 떠났는데 저때는 겨울의 찬 바닷바람을 맞아도 가족끼리 꼭 붙어있어 추운 줄도 몰랐다.

 

   
 

세 번째 사진은 춘천 남이섬을 도는 유람선 위에서 찍은 사진이다. 아이들도 자라 각각 초등학교 6학년, 4학년이 됐을 때다. 사실 기억이 가물가물했던 사진이다. 어디서 찍었는지 도통 기억이 안 나다가 뒤에 섬들을 보고 떠올릴 수 있었다.(웃음)

 

   
 

네 번째 사진은 아들 현종이가 군대가기 전 가족끼리 단풍여행 갔을 때 사진이다. 딸도 아들도 어느 덧 자라 성인이 됐다. 아들이 입대하던 날 아내는 펑펑 울었다. 나는 남자라면 한번은 가야 할 군대라 생각해 눈물은 보이지 않았지만 속으론 아들의 빈 자리가 매우 아쉬웠다. 나에게 가족이란 전부다. 얼마 후면 딸이 결혼을 한다. 잘 자라준 자녀들에게 고맙기만 하다.

※ 사진속으로 추억속으로에 참여하실 독자를 기다립니다. 전화 : 355-5440


이규일  rbdlfwwkd@nate.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규일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