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신설상가]최고라 칭찬받은 복국

송산면 흥부가 회랑 복국 먹는 날 윤예상 실장 김창연l승인2014.10.30 20:37l(1032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투명하고 맑은 물이 나올 때까지 쌀을 씻어요. 그렇게 해야지 밥맛이 부드럽거든요. 비가 온 다음날에눈 물에서 비린내가 약하게 나기 때문에 정수기물을 사용합니다.”
쌀 한 톨에도 정성을 쏟는 이예상 실장이 운영하는 ‘흥부가 회랑 복국 먹는 날(이하 흥부가)’이 송산면 유곡리에 문을 열었다. 서울의 일식집에서 7년 동안 경력을 쌓은 윤 실장의 일식 요리에는 정성과 기술이 담겨있다.

윤 실장의 가족들은 발전가능성이 높은 당진이 주는 매력 때문에 서울에서의 생활을 정리하고 당진으로 내려왔다. 아직 가게 문을 연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일주일에 3~4일씩 매일 출근 도장을 찍는 손님이 있을 만큼 입소문을 타고 있다. 

흥부가에서 가장 사랑받는 메뉴는 복국과 매운 복국이다. 며칠 전 매운 복국을 먹은 손님이 이 실장에게 ‘먹어본 것 중 가장 맛있는 복국’이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 올리며 명함을 한 움큼 쥐어가기도 했다고.
흥부가의 복국은 육수를 내는 데에만 6시간이 걸린다. 윤 실장과 가족들은 새벽 같이 식당에 나와 그날 판매할 육수를 끓인다. 어머니 이수연 씨는 “육수 맛의 비밀은 불에 있다”며 “6시간 동안 흥부가만의 불 조절 방법으로 육수를 끓여 깊은 맛이 난다”고 말했다.

또한 그냥 지나쳐선 안 될 음식이 바로 초밥이다. 주변 사람들에게 초밥왕으로 불리는 윤 실장은 항상 같은 크기, 같은 모양으로 초밥을 만든다. 대부분의 식당들이 1kg의 광어를 쓰는 반면 흥부가에서는 3kg 광어를 사용해 살이 더 탱탱하고 식감이 살아있다.
“음식은 양심이에요. 좋은 재료와 정성이 들어가야 하죠. 앞으로도 손님들앞에서 당당할 수 있는 요리를 선보이겠습니다.”

   

■가격 : 복국정식(1만5000원), 복찜(대 5만원, 소4만원), 흥부네초밥(1만원), 활어초밥(1만5000원),광어·우럭·도미회(4만5000원, 4만원, 7만원)
■위치 : 송산면 유곡리 1085번지
■연락처 : 355-8837


김창연  kcy8410@nate.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