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애민정신이 묻어 있는 집현전

당진시대l승인2017.03.13 17:42l(114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애민정신의 묻어나는 집현전

역사적 그날인 3월 20일은 세종이 즉위하는 해에 집현전을 설치한 날이다.

세종은 글을 몰라 억울함을 이야기 할 수 없는 백성들을 위해 알기 쉽고 배우기 쉬운 훈민정음을 창제하였다. 세종의 이러한 애민정신은 집현전을 통해 표현되었다.

 

창조와 인재경영이 돋보였던 집현전

집현전은 ‘현명한 자들을 모아 놓은곳’이란 뜻을 가지고 있다. 집현전이란 이름은 고려 인종 때 처음으로 사용 되었다. 조선 정종 때까지 집현전이란 이름은 그대로 사용되었으나 그 후 유명무실하게 되었다. 세종이 즉위와 함께 집현전을 국가기관으로 승격시키면서 적극적으로 의지를 표현할 수 있는 정책기관이 되었다.

세종은 식녀시라는 과거시험을 통해 훌륭한 인재를 등용하셨다. 이렇게 뽑힌 대표적 인물들이 신숙주, 성삼문, 정인지, 최항등이라 할 수 있다. 그 결과로 수백 종의 연구 보고서와 의학, 역사, 의례, 국방등 전 분야에 걸친 50여종의 책을 편찬하였고, 측우기, 자격루등의 과학기기등도 만들어 세종시대에 문화의 꽃을 피웠다.

세종은 집현전에서 일하는 학자들에게 많은 관심과 배려를 아끼지 않으셨다. 한 겨울 집현전에서 밤늦게 책을 읽다 잠든 신숙주에게 세종의 겉옷을 벗어 덮어 주었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이처럼 세종은 학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기울였는데, 학자들이 학문에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사가 도서제와 특산품인 귤을 하사하었고, 사헌부로부터 집현전 학자들은 자유로울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하셨다.

 

뜻을 이어 받다

세종은 혼자 나랏일을 결정하지 않았다고 한다. 집현전의 많은 인재들에게 학문 연구를 지원해 그 성과를 나랏일을 결정할 때 활용하였다. 이러한 정신은 성종의 홍문관과 정조의 규장각까지 이어졌다. 기본이 우선이 되고 학문을 중시하였으며,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었기에 훌륭한 정책을 펼 수 있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 독선적인 행동보다 함께 머리를 맞대어 결정하고 연구하는 것은 후대인 우리들이 본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린이기자단 원당초 5학년 송승주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