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송산 외투지역 올해 유치기업 꽉 채울까

중국·일본·미국 등 투자협약 체결 활발
2-2공구 유치 완료, 2-1공구 협의 중
법인세 감면·보조금 지원 등 인기요인
이영민l승인2017.08.12 13:09l(117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송산2일반산단 중소협력형 외국인투자지역이 올해 안으로 유치가 완료될 전망이다.
송산2-2공구 외국인투자지역의 경우 반도체 부품 생산업체인 일본의 페로텍사(2만 평)가 220억 원 규모의 공장을 9월 중 준공할 예정이며, 화장품 및 플라스틱 원료를 생산하는 중국의 북해그룹(1만 평) 또한 220억 원, 현재 건축 인·허가 과정을 진행 중이다. 더불어 지난달 6일에는 중국 북경 리어사(11만 평)가 165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하면서 송산2-2공구에 대한 외국기업 투자유치가 완료됐다.

한편 당진시는 지난 1월 지정된 송산2-1공구 외국인투자지역 또한 일본 니타사와 투자협약을 체결했으며, 미국 쿠퍼스탠다드사도 8월 중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니타사는 과자류에 들어가는 가공식품을 만드는 업체로, 지난달 24일 336억 원, 7000평 규모의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이외에도 △프랑스 이메리스사 △미국 캐터필라사 △스웨덴 폴레트우즈사 △독일 쿼츠베르크사 △중국 특변정공 등이 투자규모와 시기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지원과는 다수 외국기업이 송산2일반산단에 투자의사를 표명하는 이유로 △최초 3년간 법인세 및 지방세 감면 △투자금액이 50억 원 이상일 경우 예산 여건에 따라 시설투자보조금을 지원 등으로 꼽았다.

정본환 당진시 기업지원과장은 “외투지역에 대한 투자유치가 올해로 마무리되면 2000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4억불의 수출효과, 감면기간 경과 후 50억 원의 법인세와 지방세 등 직·간접적 경제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영민  erfgp9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민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