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년 만에 찾은 아버지의 흔적

아버지 6.25전쟁 참전 병적 찾아
“국가유공자 증서 받고 엉엉 울었다”
임아연l승인2017.10.27 20:04l(118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당진시인협회 및 민족통일당진시협의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홍윤표 씨가 아버지인 故 홍순성 씨의 6.25전쟁 참전 병적을 67년 만에 찾아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았다.

육군본부에 따르면 故 홍순성 씨는 1950년 12월 8일에 입대해 폭탄에 맞아 오른쪽 눈을 실명, 1951년 11월 25일 원호대대에서 명예제대 했다. 이후 故 홍순성 씨는 제대 7년 뒤 질병으로 29세의 젊은 나이에 사망했다.  故 홍순성 씨가 작고했을 당시 아버지가 참전용사였던 사실을 확인할 길이 없던 홍 씨의 가족들은 참전유공자 가족으로서 혜택을 받지 못한 채 어렵게 살아왔다. 그러다 홍윤표 씨가 사회생활을 하면서 백방으로 알아보던 중 육군본부를 통해 지난 7월 병적을 찾게 된 것이다.

홍 씨는 “아버지의 참전 병적을 찾는 것이 평생의 소원이었다”며 “지난 8월 국가유공자 증서를 받고 엉엉 울었다”고 말했다. 더불어 “어머니가 살아계셨다면 무척 좋아하셨을 것”이라며 “나처럼 아버지의 참전 흔적을 못 찾는 분들도 지역에 많을 텐데 희망을 갖고 육군본부를 통해 꼭 찾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정미면 수당리 출신인 故 홍순성 씨는 故 장순례 씨와 혼인해 슬하 삼형제(윤표·광표·봉표)를 낳았으며, 막내아들을 낳기 전 사망했다. 어린 나이에 남편을 잃고 홀로 삼형제를 키운 어머니 故 장순례 씨는 재작년 작고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6 충남 당진시 교동2길 83-15 2층(읍내동61-4)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7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