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노인복지관 시치료 프로그램 참여한 이경숙 씨(읍내동)
움츠렸던 인생 詩로 피어나다

조실부모 하고 남편까지 일찍 떠난 지난 세월
“나만 힘든 줄 알았는데…새롭게 발견한 인생”
임아연l승인2018.01.11 19:57l(119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님은 왼쪽 길 난 오른쪽 길
양 갈래 길목에서
남과 나는 갈 길이 달랐지요
그렇게 님은 떠나시고
나 홀로 외로이 서 있네요

- 님 떠나신 길


마음의 빗장을 단단히 걸어 잠그고 70년을 살았다. “못해요.” “몰라요.” “할 수 없어요.” 지난 세월 동안 인생을 채운 말들이었다. 기억도 나지 않을 만큼 어린 나이에 부모님을 잃었다. 그리고 결혼 6년 만에 남편과 막내아들을 먼저 떠나보내면서 자신도 모르는 새 뭉친 마음의 응어리가 오래된 송진처럼 딱딱하게 굳은 채로 살았다. 그게 아픔인 줄도 몰랐다. 그러다 일흔의 나이에 시(詩)를 만났다. 처음으로 내면 깊숙이 숨겨둔 자신과 대화할 기회를 얻었다. 그것은 결국 나 자신을 용서하고 자기 자신과 화해하는 일이었다.

“내 마음이 들리니”
지난해 칠순을 맞이 한 이경숙(71, 읍내동) 씨는 2016년부터 2년 동안 당진시노인복지관 시치료 프로그램 ‘내 마음이 들리니?’ 수업에 참여하게 됐다. 복지관 직원이 이 수업을 처음 권했을 때 그는 손사레를 치며 거절했다. 그러나 “시를 쓰지 않아도 되니 일단 한 번 참여해보라”는 거듭된 설득에 마지못해 발을 디뎠다. 한 두 번 강의를 듣고 그는 수업에 나타나지 않았다.

“시에 시옷도 모르고 살아왔어요. 거친 풍파 속에 모진 세월을 살면서 배움 또한 짧은 나 같은 사람이 시를 읽어본 적이 있겠어요? 너무 부담스러워서 수업에 참여하지 않으려 했어요.”

시를 읽어본 적도 없는 그가 시를 쓴다는 것은 너무나 부담스러운 일일 수 밖에 없었다. 게다가 단 몇 줄의 짧은 시지만 꽁꽁 숨겨 왔던 인생을 풀어내 글로 남겨야 한다는 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그건 이경숙 씨 뿐만 아니라 시치료를 처음 접한 다른 노인들도 그러했다. 프로그램을 운영하다 보면 한 두 번 수업에 참여한 뒤 출석하지 않는 어르신들이 몇 명씩 꼭 있었다. 그럴 때면 복지관 직원과 시치료 강의를 맡은 김선순 강사(지혜의 숲 당진센터장)가 설득에 나섰다.
“시 안 써도 되니까 그냥 오세요. 아무 것도 하지 않아도 돼요. 이왕 시작했으니 끝까지 함께 가요.”

살아온 인생이 한 편의 시
김선순 강사는 대신 노인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다. 살아온 인생 하나하나가 한 편의 드라마이자 시 그 자체였다. 김 강사는 노인들의 이야기로 시를 지었다. 노인들은 깜짝 놀랐다. “어떻게 내 마음을 그렇게 잘 아슈?” 자신의 인생이 시가 될 거라고는 상상하지도 못했던 이들의 삶에 시가 스며들기 시작했다. 공감, 그리고 위로. 그게 시의 힘이었다. 그렇게 이경숙 씨도 마음의 빗장을 풀었다.

김선순 강사는 자신을 잘 드러내지 않던 이 씨에 대해 “마치 여리디 여린 수선화 같았다”고 표현했다. 이른 봄 수줍게 피어났지만, 바람에 흔들리며 금세 꺾일 것처럼 위태로워 보인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활짝 핀 봄날 개나리 같단다.

숨죽여 살아온 지난 날들
이경숙 씨는 3살, 6살에 아버지, 어머니를 차례로 여의고 46년 전 중매로 남편을 만나 결혼했다. 그는 경북 정촌에서 하루 온종일 걸려 남편의 고향인 당진에 왔다. 친정을 자주 갈 수도 없는 상황, 낯선 곳에서 믿고 의지할 건 남편과 아이들 뿐이었다. 그러나 행복한 순간도 찰나, 결혼 6년만에 남편과 막내아들을 갑작스럽게 떠나보내야 했다.

이 씨는 “왜 나에게만 이런 불행이 찾아오는지, 참으로 박복한 팔자라고 자책했다”며 “홀로 남매를 키우며 평생을 살았다”고 말했다. 남편을 잃고 홀로 살아가는 여성에 대한 편견과 무시, 온갖 유혹들을 견뎌내면서 그는 마치 죄인이 된 것처럼 숨죽여 살아야 했다. 세상 밖으로 자신의 속 이야기를 꺼낼 수 있을 거라곤 상상하지 못했다. 평생 죽을 때까지 혼자 짊어지고 가야할 멍에라고 생각했다.

다행히 아이들은 바르게 잘 자랐다. 사춘기가 찾아왔는지도 모르게 속 썩이는 일 없이 조용히 지나갔다. 그러다 어느 날 “저는 집 나가고 싶었던 적 없었는 줄 아세요”라는 아들의 말에 눈물이 쏟아졌다. 아이들에게 사춘기가 없었던 게 아니었구나, 내 깊은 상처로 인해 아이들의 아픔을 돌보지 못했던 걸 그제야 깨달았다. 그러나 너무 오랫동안 자신을 숨겨온 그는 자식들에 대한 미안함과 사랑조차도 제대로 표현하는 방법을 알지 못했다.


칠순 선물로 시집 출간
시치료 프로그램에 참여한 뒤 그는 새로운 삶을 사는 기분이 든다. 마냥 불쌍하기만 했던 자신의 인생이 달리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나만 불행한 줄 알았는데, 나보다 더 힘든 사람들이 눈에 들어왔고, 그들에게도 시가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마음의 문이 열리기 시작하니 지난 세월 동안 담아뒀던 내면의 세계가 봇물 터지듯 터져 나와 어느 날엔 몇 시간씩 책상에 앉아 수십 장의 글을 쓰기도 했다.

지난해 말, 아들과 딸은 칠순 선물로 그의 시를 시집으로 엮어 선물했다. 남매는 ‘욱진·현정북’ 이라고 자신들의 이름을 출판사명으로 삼고 엄마의 이름이 아로새겨진 시집 <바람은 불어도>를 출간했다. 부끄러운 솜씨지만 인생이 담긴, 그리고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게 해 준 더 없이 소중한 선물이었다.  

“너무나 행복합니다. 다시 태어난 것 같아요. 나도 시집을 낼 수 있구나, 이 나이에도 무언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어요. 여생은 다른 사람들을 위해 봉사하면서 자식들에게 짐이 되지 않게 살다가 편안하게 가고 싶어요. 그게 마지막 바람입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6 충남 당진시 교동2길 83-15 2층(읍내동61-4)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8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