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올해의 문학인 1] 이옥하 시인
“장애인문학회 결성 바라”

첫 개인시집 <봄날은 그렇게 울었다지> 출간
“가슴으로 쓴 시, 삶의 기록이자 희망의 산물”
박경미l승인2019.01.07 17:10l(123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힘든 삶이 글로 나오더군요. 내 시들은 모두 경험에서 비롯됐어요. 삶을 시로 표현했으니 가슴으로 시를 쓴 것이죠. 글을 쓴다는 게 내게 큰 힘이 됐습니다.”

이옥하 시인이 2018 올해의 문학인으로 선정돼, 시집 <봄날은 그렇게 울었다지>를 출간했다. 시집 <봄날은 그렇게 울었다지>는 각각 △애먼 씀바귀 지느러미만 쥐어뜯었지 △달빛 그리움 △고통의 신비 △노오란 입덧으로 피어난 봄 △이 세상은 온통 꽃밭이라네 등 5개의 소제목으로 나뉘어 시들이 실려있다.

이번 시집은 이 시인의 첫 개인시집으로, 그가 그동안 써온 시들을 모아 발간한 것이다. 그는 “첫 개인시집을 출간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그동안 저를 지지해주고 응원해준 문학단체 회원들과 지인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첫 시집으로서 서툰 부분들이 있지만 독자들이 많이 사랑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시인이 첫 개인시집을 발간하기까지는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다. 전남 담양에서 태어난 그는 결혼을 하면서 아무런 연고도 없는 당진을 찾았고 합덕읍에 둥지를 틀었다. 두 딸을 낳아 가정을 꾸렸지만 어려운 경제사정으로 자녀들을 키우기 위해서는 일을 해야만 했다. 파출부로 15년을 일하면서 받은 어려움과 서러움들이 글로 나오게 됐다. 처음에는 일기형식으로 끄적이던 것들이 어느새 시의 형태로 바뀌어갔다.

이 시인은 힘겨운 삶을 시로 그려냈지만 희망을 함께 담았다. 그는 “사람이 힘들다고 시도 힘들면 안 되겠다 싶었다”며 “시 마지막에는 희망을 담은 이야기로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이 시인에게 시는 삶의 기록이자 현실의 아픔을 풀어주는 창구였고 내일을 살아가게 하는 희망이었다. 

혼자 글을 쓰던 그는 우연한 기회에 지역의 문학회와 인연이 닿았다. 문학회 활동을 하던 채금남 시인을 만났고, 채 시인이 문학회 활동을 권유했다. 이를 계기로 이 시인은 지난 2005년 연호시문학회에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 연호시문학회에서 회장을 맡고 있다.   

한편 이 시인은 장애인문학회 결성이라는 소망을 품고 있다. 이 시인은 “지역에 장애인문학회가 결성됐으면 좋겠다”며 “문학회 활동을 통해 장애인들이 희망을 품고 무언가 해냈다는 성취감을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문학회 활동으로 1년 동안 쓴 시를 모아 책으로 엮어 내면 장애인들도 희망을 얻을 것”이라며 “우리 사회가 장애인에 대해 편견없는 세상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옥하 시인은

·전남 담양 출생
·2013 월간 시사문단 시 부문 등단
·2016 월간 시사문단 빈여백 동인문학상 수상
·2018 전국 장애인 근로자 경연대회 시 부문 공모 입선, 전국 장애인 수필 부문 공모 당선
·연호시문학회, (사)한국문인협회 당진지부 회원 
·현재 연호시문학회장


박경미 기자 pkm9407@naver.com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