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독자와의 만남] 유문식 새마을지도자 석문면협의회장
“농·어민들의 정보통 돼주세요”

새마을, 주민자치 등 지역 일에 열심
당진시대, 알찬 구성 좋아
김예나l승인2019.02.17 18:02l(124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석문면 장고항2리 출신의 유문식 새마을지도자 석문면협의회장은 2009년부터 장고항2리 새마을지도자로 봉사하다, 지난해 1월 새마을지도자 석문면협의회장을 맡게 됐다. 지역을 위해 봉사를 해온 그는 10년 째 새마을에 몸담고 있으며, 지역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유 회장은 새마을 활동과 함께 현재 석문면 개발위원회 간사와 석문면주민자치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서해수산’이라는 수산물유통업체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지역일하랴 사업하랴 몸이 두개라도 모자랄지경이지만 자신으로 인해 누군가가 기뻐하는 모습을 보며 보람을 느낀단다. 유 회장은 “2009년 마을에서 지역을 위해 봉사해 달라며 지도자로 선출해줬다”며 “하지만 어린 나이였고 1년만 하고 그만두겠다고 생각했는데 어느새 새마을에서 봉사한 지 10년 째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독거노인가정, 장애인가정을 대상으로 집수리 봉사 등을 하면서 내가 마을주민들과 함께 힘을 합쳐, 어려운 사람들을 도울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이러한 경험이 제가 지금껏 봉사하는 이유가 됐죠. 앞으로는 지역주민들의 화합과 소통을 중심으로 하나 되는 석문면을 만드는데 일조하고 싶습니다.”

한편 유 회장은 지난 2007년부터 당진시대를 구독하기 시작했다. 판촉을 통해 당진시대를 처음 접한 그는 자연스레 당진시대를 매주 정독하며 읽기 시작했다. 그는 “처음엔 지역신문의 필요성에 대해 의구심이 있었다”며 “하지만 읽다보니 지역신문이 꼭 필요하다고 느꼈고, 그때부터 정기구독을 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진시대의 경우 지역소식이 알차게 담겨있어 꼭 챙겨본다”며 “기사 구성도, 편집도 좋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당진시대 기사 제목에 어느 한 편으로 편중된 느낌이 들 때도 있어 아쉽다고 전했다. 유 회장은 “기사 내용에는 사실 보도가 잘 돼 있지만 제목만 봤을 때는 오해의 소지가 있을 때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수산업 분야의 경우 정보와 지원이 적다보니 지면에도 수산업 분야는 소외되는 것 같다”며 “지역의 어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당진시대가 소식통의 역할도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신문에 지역의 안 좋은 사건사고나 비판기사가 많은데 지역민들의 일상 이야기나 봉사하는 삶 등 독자들에게 귀감이 되는 기사가 더 많아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지역신문의 필요성을 깨닫고 나서야 당진시대를 제대로 구독하게 됐어요. 알찬 기사로 독자들의 눈과 귀가돼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주민들의 소소한 이야기를 많이 담아주세요.”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