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2019 당진 올해의 작가 최상근 서양화가
덧붙이고 벗기며 회화의 경계를 넘다

최상근 화가, 천 소재로 독특한 표현방식 선보여
오는 11일까지 당진문예의전당서 전시
박경미l승인2019.04.05 19:29l(125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당진문화재단이 선정하는 2019 당진 올해의 작가로 선정된 최상근 화가가 <경계의 빈틈 : 상생> 전시를 오는 11일까지 당진문예의전당 제1·2전시실에서 개최한다.

‘당진 올해의 작가전’은 당진지역 미술계에 역량 있는 중견 작가를 선정해 초대전을 개최하는 사업이다. 올해 그 주인공인 최상근 화가는 천을 소재로 대중인물과 풍경, 다양한 사물 등을 표현했다. 그는 “어느 날 청바지에 찢어진 틈으로 비치는 속살을 보면서 천이 가지고 있는 새로운 예술적 매력을 발견했다”며 “그 이후 천을 재료로 다양한 회화작업을 시도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 화가의 작업방식은 독특하다. 부드러운 천을 판넬 위에 덧붙이고 벗겨내면서 조각과 회화의 경계를 넘나든다. 그는 “천 회화작업은 천을 ‘덧붙이는 작업’과 ‘벗기는 작업’으로 나뉘는데 그 중 벗기는 작업을 통해 작품의 형체가 묘사된다”며 “벗기는 작업은 천의 속성과 작품의 본성을 나타내는 행위로 중요한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독특한 표현방식으로 새로운 예술 세계를 낳은 그의 작품이 오는 11일까지 당진문예의전당 제1·2전시실에서 전시된다. <경계의 빈틈 : 상생> 전은 천의 면과 면 사이의 경계와 틈을 이용한 회화작업의 결과물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거대한 판넬 위에서 천으로 해체하고 다시 쌓아 올린 오드리 햅번, 김수환 추기경, 마더 테레사 등 대중적 위인들과 인물, 자연을 만나볼 수 있다. 

최 화가는 “전시된 작품 속 인물과 자연은 세상의 질서와 규칙의 경계 그 사이에 보이지 않는 온기를 불어넣어줬다“며 “천 회화작품을 통해 다시 한 번 인간의 따뜻한 본성을 들춰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29일에는 전시 오프닝이 열려, 지역의 많은 문화예술인과 내빈들이 지리해 전시를 축하했다.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