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업체탐방] 읍내동 비비뷰티메이크업
아티스트 출신이 운영하는 뷰티샵

반영구 시술부터 메이크업까지 OK
성별 불문하고 고객 방문 증가
김예나l승인2019.05.31 19:19l(125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어느새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지속력이 좋은 화장품을 사용한다고 해도 무더위 앞에서는 무용지물이다. 공들인 화장이 혹여나 지워질까 많은 이들이 수정메이크업에 신경을 쓴다. 

특히 눈썹과 눈 화장의 경우 인상을 좌우하는 만큼 눈썹·아이라인·헤어라인 반영구 시술에 관심을 갖는 이들이 늘고 있다. 반영구란 눈썹과 아이라인, 입술, 헤어라인 등 피부 표피층에 색소를 주입해 메이크업 효과를 보여주는 시술로, 땀과 유분에도 화장이 지워지지 않아 수정 메이크업이 필요 없다. 또한 번짐 걱정이 없어 최근에는 성별을 불문하고 많은 이들이 반영구 시술을 받고 있다.

 

눈썹·아이라인·입술·헤어라인 등 반영구 시술

당진에서도 반영구 시술이 가능하다. 지난해 읍내동 남산휴먼빌 아파트 상가 2층에 자리한 비비뷰티에서는 각자 얼굴형이나 눈썹 모양 등에 맞춰 자연스러운 디자인의 눈썹·아이라인·헤어라인 반영구 시술이 가능하다. 

이한비 원장은 시간이 흘러도 모양과 색상이 달라지지 않는 인증된 제품만을 사용하고 있다. 이 원장은 “비비뷰티에는 반영구 시술과 속눈썹 연장 고객이 많다”며 “최대한 고객들과 구체적인 상담을 통해 얼굴형이나 고객이 원하는 모양, 색깔 등은 충분히 상의한 후 시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는 남성 고객층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성별 구분 없이 다양하게 비비뷰티를 많이 찾아주고 있다”고 전했다. 

피부마사지·두피케어도 함께 

비비뷰티에서는 반영구 시술 뿐 아니라 메이크업과 속눈썹 펌, 속눈썹 연장 등도 제공하고 있다. 특별한 기념일이나 사진 촬영 시에 메이크업을 받고자 하는 고객들도 있다. 이한비 원장은 “얼굴형이나 피부톤, 결에 맞는 화장법이나 색 등의 팁도 손님들에게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비비뷰티에서는 이한비 원장의 엄마인 김정예 씨가 피부마사지와 두피케어를 담당하고 있어 한 곳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비비뷰티에서는 6월 한 달 간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속눈썹 펌의 경우 2만 원에 가능하며, 동시에 2명의 고객이 속눈썹 펌 시술을 받을 경우에는 각각 1만5000원에 시술할 수 있다. 

 

“시술 잘하는 비비뷰티될 것”

한편 대학에서 메이크업을 전공한 이한비 원장은 3년 간 화장품 브랜드 MAC에서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활동했다. 이 원장은 “어릴 적부터 나를 꾸미고, 주위사람을 꾸며주는 것을 좋아했다”며 “화장에 관심이 많아 메이크업으로 진로를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생 때 MAC에서 메이크업아티스트 실습을 통해 MAC의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이한비 원장은 엄마 김정예 씨의 권유로 고향인 당진을 다시 찾았다. 삼봉초·석문중·당진정보고를 졸업한 그는 “내 이름을 걸고 가게를 운영하고 싶다는 생각은 있었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없었다”며 “타 지역에는 뷰티샵들이 많지만 당진에는 부족했기에 용기를 갖고 가게를 문 열게 됐다”고 전했다. 

“고객들에게 칭찬받는 비비뷰티가 되고 싶어요. 고객들이 ‘비비뷰티 알아?’라고 했을 때 ‘시술을 잘 하는 가게’라는 답을 들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미니인터뷰] 이한비 원장

“비비뷰티에서 행복 찾으세요!”

“이 세상에 예쁘고 멋있지 않은 사람은 없어요. 다만 꾸미는 법을 모르는 것 뿐이예요. 비비뷰티에서 많은 분들이 예뻐지고, 행복해졌으면 합니다.”

 

 

■위치: 무수동옛길 99 남산휴먼빌 아파트 상가 2층 206호
■가격: 속눈썹 펌 3만 원, 속눈썹 연장 4~5만 원, 반영구(리터치 포함) 눈썹 14만 원, 아이라인 11만 원, 입술 25만 원, 헤어라인 25만 원부터 
■운영시간: 매주 월~토 오전 11시부터 6시(예약제 운영/시간변경 가능), 일 휴무
■문의: 010-2827-5246 
■카카오톡: bbbeautybb
■인스타: b.b_beautyshop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