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국악·합창·성악이 만난 프란치스코 시민음악제

성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 음악제 개최 박경미l승인2019.10.11 19:26l(127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프란치스코 시민음악제가 지난 3일 개최된 가운데, 온누리합창단이 합창을 선보이고 있다.

프란치스코 시민음악제가 지난 3일 솔뫼성지에서 열렸다.

이번 시민음악제는 프란치스코 교황 방문 5주년을 맞는 프란치스코데이 행사이자 2021년 성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고자 개최됐다.

이날 당진시민오케스트라의 오케스트라 공연을 시작으로 △보덕사·서원사 연합합창단 △은성호 피아니스트 △국악 앙상블 △온누리합창단 △박세희 소프라노 △카톨릭 연합 합창단이 다양한 공연을 펼쳤다. 또한 논산 대건고등학교가 특별 공연을 선보였다.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