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칼럼] 도시재생으로 원도심 살아날까

이홍근 전 충남도의원 당진시대l승인2019.11.04 20:51l(127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역의 폭넓은 의견 수렴해야. 구 군청 청사 철거 앞두고 엇갈린 의견’
위 제목은 당진1동(원도심)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한 당진시대의 기획기사 제목이다.
이를 인용하게 된 것은 구 군청사 본관 건물을 철거하고 도시 광장을 조성하는 사업 추진에 대한 우려에서 시작됐다. 또한 ‘대안은 없을까?’라는 측면에서 주변의 바람이 있었기 때문에 지역의 발전과 원도심의 도시재생에 관해 주변 사람들과의 생각에 일단을 피력하고자 한다.
지상에 발표된 바와 같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주요 정책 과제다.

전국적으로 낙후된 도심 500곳을 선정해 5년간 50조 원을 투입하는 국토부 공모사업으로 추진되는 정책사업으로서, 다행히도 2018년 당진시에서 신청한 당진1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선정돼, ‘주민과 청소년의 꿈이 자라는 PLUG-IN 당진 사업’이 선정됐다.(총 예산 150억 원, 2022년까지) 이렇듯 원도심 주민은 물론 시민들이 환영해야 할 도시재생 사업임에도 갈등과 반목으로 별다른 대안을 찾지 못하고 있는 시점 속에서 당진시대 기획기사와 함께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격과 문제를 짚어보는 것이 본질을 이해하는데 관건이 아닌가 생각한다.

문제의 발단
당진1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가운데 구 군청사 본관을 철거하고 도심 광장을 조성하는 사업은 타당성 여부에 관한 검증과 주민 여론 수렴이 형식에 치우친 것에서 문제가 비롯되었다고 본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격 면에서 볼 때
첫째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개념적 측면에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기존의 도시재생 사업과 일자리 창출을 더한 사업으로 특히나 역사와 문화 복원, 경관, 청년 창업 등 범국민적 목표를 가지고 도심을 재건하는 데 있다.

현행 도시정비사업과는 다르게 완전 철거, 재개발 형태가 아닌 기존의 모습을 최대한 유지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해야 한한다. 하지만 구군청 본관 철거는 역사 문화 가치를 훼손하는 개념적 측면에서 사업계획에 문제가 있다.

둘째 국토부의 선정 사업은 중심 시가지의 경제 기반형 사업으로 쇠퇴하고 침체되는 구도심 도시의 경제 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 점으로 볼 때 도심광장을 조성하고 우물터를 만들며, 똘뱅이 장터 활용과 지역주민의 커뮤니티 공간, 지하에 주차장 설립 계획으로 과연 경제 기반을 조성해 구도심의 상권을 활성화할 수 있는 주된 사업이냐 하는데 대응책으로 의문점이 있다.

셋째 구 군청사 특히 본관 건물은 원도심의 상징이며 당진 역사 문화의 보존적 가치를 지니고 있음은 재론의 여지가 없다. 본 도시재생 사업 중 예술인촌 건설에 옛 당진극장과 토성 등 연계성이 있는 문화 터전이라는 측면에서도 중요성을 내포하고 있다.

또한 현실적으로는, 시청의 부족한 사무실 공간 확보를 위해서도 제2행정타운으로 구 군청사 본관을 활용함으로써 원도심의 기능을 회복하고 도시재생 성공을 기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점에서 재활용되어야 한다고 본다.

끝으로 제의 드린다.
우리는 도시재생 문제를 도심의 발전과 당진 원도심 주민의 생존권에 관한 문제로 해결해야 할 과제라는 점에서 우리 스스로 해결방법을 찾아야 한다. 지역언론에서 지적된 우려 사항과 현안으로 제기되고 있는 구 군청사 철거, 도심광장 조성에 따른 엇갈린 의견, 지역의 폭넓은 의견 수렴은 지방자치시대에서 당진1동 주민자치의 역할이 아닌가 제의한다. 원주민 스스로가 신이 나며 능동적으로 도시재생의 꿈을 꿀 수 있는 새로운 협치가 필요하다. 새로운 협치의 문이 열릴 때 성공의 열쇠가 될 것이다.


당진시대  webmaster@djtimes.co.kr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진시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19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