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합덕 출신 이유라 씨 ‘해오 외교관상’ 수상

청와대 아랍어 통역관 이어 현재 사우디 대사관 근무 임아연l승인2020.01.17 19:50l(129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청와대에서 아랍어 통역을 맡았던 이유라(가운데) 씨가 해오 외교관상을 수상했다.

합덕 출신 통역관 이유라(부 故 이시우, 모 김정순) 씨가 제7회 해오 외교관상을 수상했다.

이유라 씨는 합덕초, 서야중·고, 한국외대를 졸업하고 2009년 외교부 통역관으로 임용됐다. 이후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거쳐 문재인 대통령까지 청와대에서 아랍어 통역을 도맡아 왔다. 현재는 사우디아라비아 대사관 최초 여성외교관으로 부임해 2등 서기관 겸 영사로 재직 중이다. 그는 사우디에서 케이팝 가수들이 성공적으로 공연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상을 수상하게 됐다.

한편 故 김동조 외무부 장관 가족들이 설립한 해오재단은 지난 2013년부터 매년 국익을 위해 헌신한 외교관을 선정해 해오 외교관상을 수여하고 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