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10명 중 3명이 우울증 고위험군”

당진시 공공부문 감정노동 실태 조사 및 토론회
여성, 비정규직, 민원인 상대 많을수록 감정노동 커
임아연l승인2020.01.17 21:13l(129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당진시비정규직지원센터가 당진시 공공부문 노동자의 감정노동 및 인권 실태조사 정책 토론회를 지난 15일 개최했다.

당진지역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사회심리 스트레스와 우울 지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진시비정규직지원센터(센터장 정상만)는 공공부문 노동자의 감정노동 및 인권실태 조사를 실시하고 지난 15일 보고회 및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당진시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감정노동 및 직장 내 괴롭힘 수준을 파악하고자 진행한 것으로, 충남노동인권센터 노동자심리치유사업단 두리공감이 연구를 맡았다. 조사 대상은 당진시청,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당진시 직속기관 등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5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내용을 분석한 결과 일일 응대 민원인 수는 평균 21명으로 50~100명을 응대하는 집단의 감정노동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보다는 여성, 정규직보다는 무기계약직의 감정노동이 더 큰 가운데, 이는 관련 업무에 여성과 비정규직이 더 많이 종사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보건소 직원들은 고객응대의 과부하 및 갈등이 타 분야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도검침 업무를 하는 집단에서 감정노동 고위험군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사회심리 스트레스에서 고위험군은 40.2%, 우울의 경우에도 고위험군이 26.2%에 달했다. 우울증 검사를 했을 때 10명 중 3명이 우울증으로 진단받을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이밖에 조직 내 괴롭힘에서는 차별과 업무전가, 능력불인정 및 조롱, 트집과 시비 등으로 인한 감정노동이 큰 것으로 나타났으며, 음주·흡연 및 회식 강요, 성희롱·성폭력, 의견무시 등은 상대적으로 낮게 측정됐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 발표를 맡은 두리공감 장경희 활동가는 △감정노동자 인권보호 및 권리보호를 위한 조례 제정 △감정노동자에게 업무중단권과 재량권(통제권) 부여 △악성 민원 또는 고객으로부터 안전장치 마련 △조직 내 전담기구 설치 및 운영 △감정노동자 심신안정과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조치 △사회적 인식 확장과 변화를 위한 홍보 △공공부문의 개선과 민간부문으로 확대 등을 제안했다.

이후 조상연 당진시의회 총무위원장, 박인기 대학노조 신성대지부장, 임선미 세종충남지역 당진시청비정규직지회장, 안상진 당진시청 공무원노조 지부장, 양승현 당진시노동상담소 소장이 토론자로 나서 의견을 나눴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