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4.15 총선 이것만은 해결하자 3
원도심 및 전통시장 활성화
막대한 예산 투입했지만 결과는?

원도심 “빈 점포 나날이 증가하고 있어”
전통시장 “상속·승계 가능해야 전통도 이어져”
어시장 “상인들과 상의 없이 사용료 폭탄”
김예나l승인2020.02.24 17:16l(129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18일 오후 2시경 촬영한 원도심

<편집자주> 정책은 시민들의 삶을 바꾼다. 정책이 중심이 되는 선거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역의 의제를 발굴해야 한다. 가장 화두가 되는 우리 사회의 이슈와 의제를 찾아 제언하는 선거 기획 ‘이것만은 해결하자’를 게재한다.

당진이 군에서 시로 승격되면서 원도심 경제활동의 중심인 터미널, 구청사, 경찰서 등의 공공기관이 하나 둘 이전하기 시작했다. 이로 인해 원도심 상권은 점점 쇠락했고 원도심과 전통시장은 활기를 잃어갔다.

더구나 우두동에는 영화관이 들어서면서 원도심을 찾는 소비자들의 발길이 더욱 뜸해졌다. 설상가상으로 당진시청 일대 수청동에는 롯데시네마 영화관을 비롯해 여러 상가들이 새롭게 자리할 것으로 예상돼 원도심 주민들과 상인들의 한숨이 날로 커져만 가고 있다.

“울며 겨자 먹기로 운영”
밝은 낮에도, 어두운 밤에도 원도심에 사람이 없다. 또한 네온사인만이 반짝이는 주점들 사이로 ‘임대문의’라고 쓰여있는 빈 상가를 쉽게 볼 수 있다. 김병길 원시가지번영회장은 “상권은 날로 침체돼 하루가 다르게 빈 점포가 증가하고 있다”며 “상인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어쩔 수 없이 매장 문을 열고 있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도로의 구조적인 문제도 시민들이 원도심을 찾지 않는 이유일 것”이라며 “당진의 인구 및 차량 증가에 따라 원도심의 도로 확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원도심이 위치한 당진1동은 지난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됐다. 오는 2022년까지 총36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주민커뮤니티 거점 조성 △시민문화예술촌 조성 △도심광장 및 거점주차장 조성 △세대융합지원센터 조성 △청년 공유주거 공간 조성 △주택지 골목정비사업 등을 추진한다.

이 가운데 구 군청사 일원의 원도심에는 넓은 광장과 주차장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구 군청사의 본관동을 철거해 지하에는 주차장을, 지상에는 광장을 만들 계획이다. 하지만 이를 두고 주민들의 의견이 계속해서 엇갈리고 있다.

당시 김충완 당진1동 도시재생추진협의체 위원장은 “광장 없이는 원도심 활성화가 어려울 것”이라며 “전국적, 세계적 추세 등을 고려할 때 사람이 모일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면 이홍근 충청남도의정회장은 “구 군청사에는 당진지역의 역사와 문화가 담겨있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모아 시행 착오 없는 도시재생이 이뤄져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기재 당진시의회 의장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돼 원도심 일대가 이전처럼 활력이 넘치는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는 주민들의 기대가 크다”며 “보다 성공적인 도시재생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당진시민들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사업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지역상권 회복과 함께 원도심이 활성화 돼야 한다”며 “원도심과 전통시장을 연계한 도시재생 사업도 구상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온라인 판매, 배달 시스템 계획”

침체는 전통시장도 마찬가지다. 오일장이 서는 날과 대목을 앞둔 날에는 시장을 찾는 손님들이 많지만 계속해서 시장을 찾는 사람들은 줄고 있다.

당진시장상인회(회장 정제의)에서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문화관광형시장육성사업단과 함께 전통문화 체험행사, 국수 먹는 날 행사, 벼룩시장, 음악회 등을 진행하고 있다. 정제의 회장은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다 보니 과거보다 전통시장에 활기가 생겼다”며 “소비패턴의 흐름에 맞춰 상인들의 물건을 온라인에서 판매, 배달하는 등의 시스템도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정 회장은 전통시장의 역사가 유지 되려면 공유재산에 대한 조례가 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회장은 “상가 사용자가 사망했을 경우 가게 운영의 계약기간이 남았어도 가족이 가게를 운영하지 못한다”며 “아버지와 함께 식당을 운영하던 자녀가 가게를 상속받아 운영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할 경우 상가 사용자의 가족들은 무단점포 점유자가 돼 피해를 입는다”며 “타인에게 양도, 전대는 불가능하지만 상속과 승계는 가능하도록 해야 전통을 잇는 시장이 된다”고 덧붙였다.

“개장한 지 5년 됐지만…”

한편 당진어시장이 신축·개장한 지 5년 째에 접어들었다. 지난 2015년 5월 문을 연 어시장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총사업비 105억5000만 원을 투입해 건립됐다. 착공부터 1년6개월 간 숱한 고비 끝에 어시장이 신축됐지만 상인들의 불만은 여전하다.

남택우 당진어시장상인회장은 “어시장 재건축 과정에서 상인들은 ‘개방형’ 시장을 원했지만 ‘폐쇄형’ 시장으로 건축돼 방문객들이 접근하기 어려워졌다”며 “아직까지 어시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품목이나 자리하고 있는 점포들을 모르는 시민들이 대다수”라고 말했다. 

또한 어시장에는 69개의 점포와 좌판이 입점할 수 있지만, 현재 운영되고 있는 점포와 좌판은 32곳 뿐이다. 공실률이 50%가 넘는 것이다. 여러 번 공개입찰을 추진했음에도 입점하려는 상인이 없다. 이러한 상황에서 어시장 상인들이 지불해야 하는 사용료가 전년대비 25% 인상돼 상인들의 부담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남 회장은 “상인들은 당진시에 어시장 활성화를 위해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상행위가 활성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입정 상인들과 협의도 없이 과도하게 사용료를 부과한 것은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26년 간 전통시장에서 장사를 해온 손한동 이사는 “소비자의 욕구가 높아졌는데 현재 시장은 옛날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어시장의 외관은 그럴듯해 보이지만 어시장을 살릴 수 있는 내실 있는 프로그램이 없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어시장상인회와 어시장협동조합이 힘을 합쳐 어시장을 살리기 위한 다양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며 “당진시가 상인들과 함께 어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고민해줬으면 한다”고 전했다.

“원도심 내 ‘거점’ 필요하다”
원도심과 전통시장은 지역주민들의 문화와 추억이 고스란히 담긴 장소다. 두 장소를 다시 되살리기 위해서는 원도심 내 ‘거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도시재생지원센터 총괄코디네이터로 활동하고 있는 송호창 박사는 “공공기관이 이전하기 전에 원도심이 쇠퇴하지 않도록 미리 계획을 세웠어야 했지만 미흡했다”며 “다행히 원도심이 속한 당진1동이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선정돼 구 군청사 일원이 새로운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송 박사는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과 주민 편의를 위한 공간이 함께 조성되면 지역의 거점으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며 “원도심에 이어 전통시장까지 연결되면 두 곳도 활성화 되고 지역민들이 삶에도 활력이 생길 것”이라고 전했다.

문옥배 당진문화재단 사무처장은 도심 인근의 낙후지역이 활성화되면서 외부인과 돈이 유입되고, 임대료 상승 등으로 원주민이 밀려나는 현상인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처장은 “원도심 내 거점 역할을 하는 시설 또는 사업이 필요하다”면서 “거점이 원도심 곳곳에 조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도심은 그 도시의 역사로, 역사는 곧 문화”라며 “원도심을 재생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문화재생”이라고 강조했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신명철 2020-02-25 12:20:08

    원도심도 무너지고있지만, 당진이 신도심이 제대로 활성화된적이 있나요?..
    그것이 더 문제같네요.신고 |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1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