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중부해경청 시흥 결정에 맥빠진 충남

결국 또 수도권…“국가 균형발전에 역행”
인천 해양경찰청 본청과 불과 15km 떨어져
임아연l승인2020.05.15 20:39l(130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중부지방해양경찰청(중부해경청) 신청사 건립 부지가 경기도 시흥 배곧신도시로 선정됐다. 소식이 전해지자 유치 경쟁에 뛰어들었던 충남도와 각 시·군에서 반발이 일고 있다. 시민들은 아쉽다는 목소리와 함께 “결국 또 수도권”이라며 “이게 무슨 ‘중부’ 해경청이냐”고 비판했다.
중부해경청은 지난 13일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부지선정위원회를 통해 공정하게 심의한 결과 다수의 평가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얻은 배곧신도시가 중부해경청 부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중부해경청 이전 문제는 박근혜 정부 때 해체된 뒤 세종시로 이전했던 해양경찰청이 부활하면서 인천으로 다시 환원되자, 인천 송도에 위치한 해양경찰청에 입주해 있던 중부해경청과 인천해양경찰서가 각각 외부로 옮겨가면서 시작됐다. 인천해양경찰서는 2022년 입주를 목표로 청라국제도시에 신청사를 짓고 있는 가운데, 인근 민간건물을 임시로 사용해온 중부해경청은 지난 2018년부터 신청사 건립 및 이전을 추진해왔다.

중부해경청의 관할 구역은 인천 서해5도부터 충남의 최남단까지의 해역으로, 인천, 고양, 김포, 시흥, 화성, 평택 등 수도권 4개 지역과 당진, 서산, 태안, 보령, 아산, 홍성 등 충청권 6개 지역이 해당된다. 이곳에는 해양경찰서 4곳(평택·인천·보령·태안)과 서해5도 특별경비단 1곳이 소속돼 있다.

중부해경청 신청사 유치에는 △경기(시흥, 화성, 평택)와 △인천(송도·청라), △충남(당진, 보령, 서산, 태안, 홍성) 등의 지자체가 뛰어들어 경쟁을 벌였다. 당진시는 그동안 당진 유치의 필요성을 제안하고 시민 3만2500여 명의 서명이 담긴 중부해경청 당진시 이전 청원 서명부를 전달하는 등 유치활동을 벌였다.

그러나 결국 중부해경청 신축 부지는 현재 인천 청사에서 15km 가량 떨어진 시흥 배곧신도시로 결정됐다.

충남지역에서 이같은 결과에 대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어기구 국회의원은 지난 13일 여의도에서 열린 충청남도 정책설명회에서 “중부해양경찰청이 인천에 있으나 시흥에 있으나 무슨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어떤 힘의 논리로 시흥으로 선정됐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도 중부해경청 부지 선정 발표 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도내 5개 시·군과 함께 심혈을 기울여 유치활동을 전개해온 충남 입장에서는 심히 유감스러운 결정”이라며 “수도권과 지방의 국가 균형발전과 서해권 중심지에 위치한 지리적 여건 등을 내세워 충남이 적지임을 강조해 왔지만 부지선정위원회는 치안여건, 지휘권, 접근성, 입지여건 등을 들어 시흥시로 부지를 결정했다”면서 유감을 표명했다.

한편 중부해경청은 당초 2023년까지 부지면적 1만5000㎡(건축면적 9041㎡) 규모로 신청사를 건립, 이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지만, 앞으로 예산편성과 부지매입, 건축설계 등의 과정을 거치면 4~5년 후 이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