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두려움을 이겨내고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주인공이 멋있었어요!”
[내 인생의 영화] 양선 학생(당진정보고2)이 추천하는영화 <마녀>

“코로나19 때문에 영화관 한 번도 못 가”
“만들기 좋아해…공예 유튜버 되고 싶어요”
임아연l승인2020.07.10 22:19l(131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19 때문에 올해 한 번도 영화관에 가지 못했어요. 친구들과 영화도 못 보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예방수칙을 지키면서 지내는데, 몇몇 사람들 때문에 코로나19가 끝나지 않고 계속 이어지는 것 같아요. 하고 싶은 걸 하지 못하더라도 조금만 더 참고 견뎌줬으면 좋겠어요. 코로나19가 빨리 끝나서 친구들과 영화 보러 가고 싶어요.”

코로나19가 학생들의 삶도 바꿔놓았다. 지난 겨울방학 이후 학교에 가지 못했던 학생들은 5월이 훌쩍 지나서야 등교할 수 있었다. 친구들과 종종 스트레스를 해소하러 가던 노래방, 영화관도 가지 못하고 있다. 더 이상 짝꿍도 없다. 친구들과 멀찌감치 떨어져 앉아 수업을 받는다. 

당진정보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양선 학생은 중학생 때 봤던 영화 <마녀>를 ‘인생영화’로 꼽았다. 지난 2018년 개봉한 영화 <마녀>는 액션영화로서는 흔치 않게 여성(김다미)이 주인공이다. 극중 자윤은 10년 전 의문의 사고가 일어난 시설에서 홀로 탈출한 뒤 모든 기억을 잃는다. 자신을 거둬준 노부부의 보살핌으로 씩씩하게 자란 그는 어려운 집안사정을 돕기 위해 상금이 걸린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자신이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인물들이 등장하면서 자신의 비밀을 파헤쳐나가는 영화다. 최근에는 속편인 <마녀2>가 제작 중에 있으며, 내년에 개봉할 예정이다. 

양선 학생은 “영화 <마녀>는 주인공이 과거의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복수를 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라며 “죽는다는 걸 알면서도 두려움을 이겨내는 모습이 멋지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영화를 좋아하는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오기 전까지 종종 친구들과 함께 영화관에 가서 영화를 보곤 했다. 특히 <마녀>와 같은 액션영화와 <이웃집 토토로> 등의 애니메이션을 좋아한단다. 하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올 들어 영화를 본 일이 없다. 뿐만 아니라 유명한 애니메이션 중에는 일본 작품이 많기 때문에 일본과 우리나라의 국제관계가 악화되면서 사람들을 의식하게 된다고. 

“요즘엔 영화관 대신 유튜브나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영화를 볼 수 있지만, 학생이어서 스마트폰으로 결재해서 영화를 보는 게 쉽지 않아요. 부모님도 좋아하지 않으시고요. 그래서 요즘엔 영화 예고편만 보고 있어서 무척 아쉬워요.” 

한편 양선 학생은 “하고 싶은 일,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사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많은 또래 친구들이 그러하듯 유튜버가 되고 싶기도 하다. 어렸을 때부터 무엇인가를 만드는 것을 좋아하고 손재주가 있던 그는 공예·만들기를 주제로 하는 유튜브 영상을 제작하고 싶단다. 중학교 땐 공예 동아리 활동을 하면서 나무를 조각해 집과 오르골 등 다양한 작품을 만들었다. 소풍을 가거나 축제 현장에서도 만들기 체험을 하는 것을 빼놓치 않았다고. 

양선 학생은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공예 유튜버에 꼭 한 번 도전하고 싶다”면서 “이를 통해 잠시 현실에서 벗어나 학업 스트레스도 풀고, 사람들과 내가 가진 재능을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