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도로 한가운데 3살 아이 맨발로 돌아다녀 ‘아찔’

어린이집 문 열린 사이 밖으로 나가
100m 밖 아이 발견한 시민 어린이집에 인계
어린이집 “눈 깜짝할 새…아이 나간 줄 몰랐다”
한수미l승인2020.08.01 10:09l(131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달 31일 송산면에 위치한 어린이집에서 아이가 혼자 맨발로 나와 도로 한복판을 걸어다니고 있다. (블랙박스 영상 캡쳐)

송산면에 위치한 모 어린이집 원아가 맨발로 차들이 다니는 도로 한가운데를 헤매고 있는 모습이 발견됐다. 어린이집에서 100여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아이를 차를 타고 지나가던 한 시민이 발견해 어린이집에 인계했다.

지난달 31일 오전 8시 30분경 3세로 추정되는 아이가 맨발로 도로 한복판을 걷고 있는 모습이 블랙박스 영상에 찍혔다. 인계 당시 어린이집에서는 아이가 밖으로 나간 것조차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에 따르면 “막 걸음마를 뗀 것 같은 아이가 혼자 어린이집에서 100m 정도 떨어진 도로 한복판에서 위험하게 걷고 있었다”며 “아이를 어린이집에 데려다줬으나, 교사들은 아이가 나간 것을 모르고 있던 상태였다”고 말했다.

해당 어린이집에 확인한 결과 방학 중 당직교사 2명이 10여 명의 영·유아를 보육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건이 발생했다. 현관문은 자동 잠금이지만 등원 시간에 아이들이 몰리면서 잠시 열어둔 사이 아이가 밖으로 나간 것으로 추정했다. 한 명의 보육교사는 화장실에 간 상태였으며, 한 명은 나머지 아이들을 돌보고 있는 상황에서 이 같은 일이 발생한 것이다.

이 어린이집 원장은 “문이 닫히면 잠기는 자동문이지만, 가정학습(방학) 기간 중 자가 등원이 이뤄지며 아이들이 수시로 오가자 문을 잠시 열어 둔 상태서 아이가 밖으로 나간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해당 원아의 학부모는 “평소 어린이집에서 문단속을 잘하고 있는 것을 봐 왔다”며 “하지만 최근 아이 활동이 활발해져 이날 어린이집 밖으로 나간 것 같다”고 어린이집을 대신해 해명했다.    

제보자 색출 시도…“제보자가 잘못 했나?”

“제보자 인격에 문제 있다” 발언 논란
수차례 “제보자 누구냐”고 물어

이번 사건이 당진시대로 제보되고, 취재가 시작되자 해당 어린이집에서는 제보자를 색출하고 사건을 무마하려는 시도를 보여 빈축을 사고 있다.

해당 어린이집 교직원들은 기자에게 “제보자가 누구냐”고 수차례 묻고 “아이가 혼자 걸어가고 있는데 영상을 촬영했다는 것은 (제보자) 인격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또한 실제로 제보자 색출에 나서면서 제보자는 “원아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위험한 상황에 놓인 책임이 해당 어린이집에 있으면서, 마치 제보한 내가 잘못한 것인양 제보자 찾기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쯔쯔 2020-08-07 16:10:22

    아이가맨발로뛰어나오기전에잘봐야죠~그러다아이가다치기라도했음 어떻게했을까요?안다쳤으니...그냥학부형도넘어갔지 다쳤음 이렇게그냥 넘어갔을까요?돌봄을돌리더라도 잠금을해놨어야하는게 당연한거아닌가요?순식간에이런일이일어났는데...신고 | 삭제

    • 훗훗 2020-08-05 15:33:39

      당연히 알려져야 할 일을 ㅉㅉ신고 | 삭제

      • 왕눈이 2020-08-02 14:57:18

        정말섬뜩한기사네요 아이 너무 불쌍해보여요
        옆에 수로에라도 빠졌음 어떻게됐을런지.....
        어린이집이름이 뭔가요??신고 | 삭제

        • 나래 2020-08-02 12:41:06

          양옆에 논밭이던데 도랑에라도 애기 빠졌어봐라.
          학대로 겁나 시끄러운판에 뒤집어졌을거다.
          실수라고 하기엔 댓가가 겁나 컸을거다.
          사과문 올리고 단도리 잘하면 될것을 제보자 색출이라..
          이게 당진 수준.신고 | 삭제

          • 여기어딜까 2020-08-01 19:00:12

            애들 기본시간 지나고 4시이후 통합보육할때 선생들 애들 쳐다보지도 않고 입구의자에 앉아서 자기들 수다떨고 있더라 두명이 있긴했음.
            애들은 너~~~~무 심심해보였고 그냥 장난감 만지는 둥 마는 둥 방안에 갇혀있음. 문앞에 지키고 있는 선생님이 있는데 진짜그냥 감시만함. 결국 터질게 터진거지 애들을 보살피거나 보육하지않는데. 원래 다 이런가요? 상담갔다 우연히 봤는데...그 모습들이 짠하고 눈물나서 애기 얼집 어디도 못보내겠더라구요.신고 | 삭제

            • 김승태 2020-08-01 16:53:57

              자세한건 알아보지도않고 꼭 어떻게든 이슈화 시켜서 돈이나 벌려고하는 기자들 능력없으면 다른일을 찾으시던가 제대로된 기사를 올리시던가... 이글 아기 부모님께서 내려달라고 했다는것 같은데 안내리는 이유가? 아마 이글도 금방 내려가겠죠?ㅎㅎㅎ신고 | 삭제

              • 당진 2020-08-01 14:32:25

                관리도 못하면 문 닫아야지신고 |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