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낙엽 지는 가을에 벚꽃이…‘시절’ 같은 벚꽃?

김예나l승인2020.09.18 19:32l(132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당진지역 사투리에 ‘시절’이라는 말이 있다. 흔히 바보나 멍텅구리와 같은 뜻으로 사용되는데, ‘시절(때)을 모른다’ 또는 ‘시절이 아닌 때에 핀다’는 것에서 유래됐다는 설이 있다.

최근 읍내동 한 벚나무에서 ‘시절’처럼 벚꽃이 피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읍내동 한국전력공사 당진지사 인근 밤나무집 식당 맞은편에 자리한 벚나무에 벚꽃이 피었다. 봄에 보던 화려한 벚꽃과는 달리 꽃잎은 더 여리고 작았지만 계절을 거슬러 올라 핀 벚꽃에 사람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읍내동 주민 송영우(72) 씨는 “올봄에도 벚꽃이 핀 나무인데 지난주에 이파리가 떨어져 나무가 죽은 줄 알았다”며 “지난 12일 다시 확인해보니 벚꽃이 피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옆에 있는 벚나무는 잎이 누렇게 익어가는 반면, 이 나무에서는 꽃이 피어 놀랐다”면서 “올해 코로나19와 긴 장마, 연이은 태풍 등 이상기후로 인해 때아닌 벚꽃이 핀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