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신설상가] 합덕읍 합덕리 물에 빠진 닭
닭곰탕과 닭개장으로 든든히!

한수미l승인2021.04.19 11:24l(135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PREV NEXT
  • line
  • line
  • line

 

여유로운 합덕이 좋아 정착까지한 부부 정유희·김정수 대표가 ‘물에 빠진 닭’을 지난해 11월 개업했다.

물에 빠진 닭은 상호 그대로 물에 빠진 닭 요리인 △닭곰탕 △닭개장 △물닭갈비 세 가지 메뉴를 판매하고 있다. 닭곰탕과 닭개장은 점심이나 저녁에 간단히 먹기 좋고, 물닭갈비는 반주도 가능한 메뉴다.

물에 빠진 닭에서는 육수에 채수를 더해 사용한다. 덕분에 국물이 맑고 시원한 것이 특징이다. 닭곰탕은 이 육수를 기본으로 하며, 닭개장은 여기에 채소와 고추기름 등을 넣어 얼큰하게 끓여 낸다.

한편 물닭갈비는 합덕지역에 없는 메뉴로, 철판에 닭갈비를 올리고 육수를 넣어 전골처럼 끓여 먹는 음식이다. 얼큰한 것을 좋아하는 합덕 주민들의 입맛에 맞춰 매운 고춧가루를 첨가한다고. 물닭갈비를 다 먹은 뒤에 빠질 수 없는 것이 볶음밥이다. 정유희 대표는 “남편(김정수 대표)이 볶음밥을 잘 볶아 맛있다”고 말했다.

밑반찬으로는 깍두기와 배추김치가 제공되며 손님들이 음식에 질리지 않도록 다른 종류의 장아찌와 부침개를 하루씩 번갈아 가며 상에 올리고 있다.

“특히 김치 맛에 예민해요. 중국산 김치는 아예 입에도 대지 않을 정도예요. 그래서 고춧가루도 직접 고추 갈아 사용하고 광천까지 가서 젓갈을 구입해 김치를 만들어요.”

한편 정유희·김정수 부부는 서울 등 수도권에서 살아왔다. 일 때문에 합덕을 찾았다가 한적하고 여유로운 것에 반해 이곳에 자리를 잡았다. 두 대표는 “처음엔 너무 동네가 조용했다”며 “하지만 살면 살수록 편해서 합덕이 좋아 자리잡게 됏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물에 빠진 닭에서는 여름철 더위를 식혀 줄 메뉴인 초계국수를 준비하고 있다. 초계국수는 4월 말 혹은 5월 초부터 개시할 예정이다. 더불어 배달은 하고 있지 않지만 포장 가능하다. 정 대표는 “초심을 지키며 깨끗하게 요리하겠다”고 말했다.


▪메뉴 : 닭곰탕 6000원, 닭개장 8000원, 물닭갈비 中 2만5000원, 물닭갈비 大 3만5000원
▪위치 : 합덕읍 합덕성당2길 17-21 (구 합덕성당 옆)
▪문의 : 363-8503 (오전 10시~오후 9시, 이후 조정 예정 / 월요일 휴무)
 


한수미  d911112@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3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