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지방선거 후보자 공약 등 철저히 검증돼야"
박권병 (주)삼원시스템·(주)모앤다 대표

“관광산업은 당진의 미래 먹거리 산업”
“당진시대 통해 지역신문 가치 느껴”
박경미l승인2021.05.31 11:46l(135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권병 (주)삼원시스템·(주)모앤다 대표는 젊은 시절 건설업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당시 IMF를 맞으면서 위기를 겪기도 했다. 현재는 읍내동에서 경비 및 안전점검 등 시설물 종합관리는 물론 방역소독, 근로자 파견 등을 하는 (주)삼원시스템과 산업안전·보건위생·환경위생용품·소방자재 등을 취급하는 (주)모앤다를 운영하고 있다. 

사업체를 운영하는 만큼 지역경제에 대해 관심이 많은 박 대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침체된 경기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이 많다”면서 “지역과 기업의 상생 발전을 위해 지역업체 용역·물품 사용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당진은 인구 증가가 둔화되고 물가가 비싼 도시”라며 “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각도의 방안을 모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는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관광산업에 대해 주목했다. 박 대표는 “공업·산업도시인 당진의 경기가 좋지 않은 이때 관광산업은 지역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다”면서 “사람들이 많이 가는 관광지와 명소를 정비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역의 농촌인력 부족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박 대표는 “영농철인 요즘 농촌 일손이 부족해 농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영농철 일손 부족 문제를 해소할 수 있도록 방안들이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오래 전부터 당진시대와 인연을 가졌다는 그는 “당진시대가 지역사회에 뿌리를 잘 내려 견고하게 성장했다”고 평했다. 또한 그는 당진시대를 통해 지역신문의 가치를 느낀다고 전했다. 박 대표는 “전국지로는 내 지역 소식을 알기는 한계가 있다”면서 “당진시대를 통해 지역 소식을 가장 많이 알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그는 특정 분야를 가리지 않고 처음부터 끝까지 신문을 읽는단다. 시간이 날 때면 인터넷으로도 기사를 본다고. 요즘에는 선거를 앞두고 지방선거 출마자 관련 기사를 재밌게 읽었다고 전했다. 

박 대표는 “당진시민으로서 정치와 선거기사는 늘 관심있는 분야”라면서 “1년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 출마예상자 기사가 흥미로웠다”고 전했다. 이어 “당진의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인물이 나오기를 바란다”면서 언론에서도 후보자의 공약 등을 잘 검증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박 대표는 송산면 상거리에서 태어나 송산초와 송악중, 당진상고를 졸업했다. 당진시궁도협회장, 당진JC회장, 당진JC특우회장, 송산초 총동문회장, 당진시학교운영위원회 협의회장 등을 역임하며 활발한 사회활동을 펼쳐왔다.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