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고액·상습체납자 107명 명단 공개

개인·법인 총 48억8600만 원 체납
개인 88명 중 29명이 타 지역 주민
김예나l승인2021.11.20 18:07l(1381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당진시가 1년이 지나도록 1000만 원 이상의 세금을 내지 않은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의 신상을 공개했다. 당진시의 지방세 체납액은 △개인 88명, 34억9100만 원 △법인 19곳, 10억9500만 원 등 총 107명의 48억8600만 원이다.

고액체납자 명단을 분석한 결과 개인 88명 중 당진에 거주하는 사람은 59명, 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은 29명으로 나타났다.  당진에 주소를 둔 법인은 11곳, 타 지역에 주소를 둔 법인은 8곳으로 확인됐다.

또한 체납자 중 1억 원 이상 체납한 사람은 5명으로, 개인 최다 체납인은 박*안 씨(경기도 화성시 거주)로 부동산 취득세 등 총 2억9700만 원을 납부하지 않았다. 법인 중 1억 원 이상 체납한 곳은 2곳으로, 가장 많은 체납법인은 **건설(대표자: 이*종/송악읍)로 지방소득세 등 5건 총 4억6500만 원을 납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당진시가 이번에 공개한 대상자는 올 1월 1일 기준으로 1000만 원 이상 체납 상태가 1년 넘게 지속된 신규 체납자 중 6개월 이상 소명기회를 부여했음에도 특별한 사유 없이 납부하지 않은 개인과 법인이다. 체납자 및 체납법인 신상은 당진시청 및 충남도청 홈페이지와 위택스, 행정안전부 홈페이지에 공개됐다. 

김인식 당진시 세무과장은 “이번 명단공개는 체납자의 납세에 대한 경각심 고취 및 성숙한 납세문화 정착, 성실 납세자와의 형평성 등을 고려한 것”이라며 “생계형 체납자에 대해서는 탄력적인 체납처분을 집행하는 한편 고액·상습 체납자에 대해서는 자동차 번호판 영치 및 공매 및 채권압류 강화, 체납정보공개 등 강력한 행정제재를 통해 징수 조치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예나  yena0808@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