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끈질긴 투쟁 끝에 당진 신평면 신당리 송전철탑 공사 중지 이끌어

무기한 천막농성 22일만에 얻어낸 성과
철새 도래 기간인 내년 3월까지 일시 중단
“야생생물 보호구역 지정 신속하게 진행돼야”
임아연l승인2021.12.03 21:39l(138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달 29일 당진시청 소나무홀에서 진행된 북당진-신탕정 345kV 철탑 관련 TF팀 회의에 김홍장 당진시장이 직접 참석해 회의를 진행했다.

시민들의 끈질긴 요구 끝에 신평면 신당리에 추진됐던 33번 송전철탑 건설 공사가 지난달 30일자로 중단됐다. 현장에 있던 공사 장비도 모두 철수해 적어도 철새 도래시기인 오는 3월까지는 공사가 진행되지 않을 예정이다. 소들섬을 사랑하는 사람들 김영란·유이계 대표를 중심으로 시민들은 한전의 공사가 다시 재개되기 전, 최대한 빨리 소들섬을 야생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숨 가쁘게 지나온 두 달

33번 철탑 공사 중지라는 소기의 성과를 달성하기까지 지난 두 달이 숨 가쁘게 지나왔다. 당진시 환경정책과가 소들섬 야생생물 보호구역 지정 추진 절차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허가과에서는 10월 8일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에 개발행위 허가를 내 ‘이중행정’ 문제가 제기됐다.
이후 소들섬 야생생물 보호구역 지정을 위한 주민설명회가 10월 29일 우강면행정복지센터에서 개최됐으나, 같은 날 33번 철탑 예정지에서는 당진시의 개발행위 허가에 따라 철탑 공사가 시작돼 주민들의 분노가 더욱 커져갔다. 

무기한 천막농성 시작  

이에 지난달 9일 소들섬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김영란·유이계 대표가 33번 철탑 공사 중지와 야생생물 보호구역 지정을 요구하며 당진시청 민원실 앞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천막농성 일주일만인 지난달 15일 당진시 환경정책과에서는 “환경영향평가 협의의견 및 보완보고서에 따라 겨울철새가 도래하는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공사를 중단해 달라”고 요청 공문을 한전에 전달했다. 하지만 공사는 계속 진행됐고, 김영란·유이계 대표는 공사 중단 행정명령을 내려달라고 당진시에 요구했다. 

이후 9일이 지난 지난달 24일 당진시 허가과가 한전에 “월동기간(2021년 12월 1일 ~ 2022년 3월 31일) 동안 공사 중지를 요청한다”고 공문을 보냈다. 하지만 여전히 ‘행정명령’이 아닌 법적 구속력이 없는 ‘요청’ 공문이었고 한전의 공사는 계속됐다. 

지난달 25일 저녁 당진시 허가과는 다시 한 번 공사 중지 ‘재요청’ 공문을 한전에 보냈다. 이에 다음날(26일) 오후 소들섬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주민들은 실제로 공사가 중단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당진시 허가과장, 환경정책과장 등과 함께 33번 철탑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하지만 여전히 공사가 계속되고 있었고, “공사 중단에 대한 이야기를 전혀 듣지 못했다”는 공사 관계자의 말에 주민들은 또 다시 분개했다. <본지 제1382호 ‘철새 도래시기에 철탑 건설 강행…주민들 공분’ 기사 참조> 

당진시 행정에 분노 폭발 

그렇게 주말이 지나는 동안 공사 중지는 끝내 이뤄지지 않았다. 결국 지난달 29일 천막에서 밤을 지새운 김영란·유이계 대표는 김홍장 당진시장 출근 시간 무렵 시장실을 쫓아 올라갔다. 그동안 쌓아온 당진시 행정에 대한 불신과 불만이 쏟아졌고, 김 시장을 앞에 두고 김영란 대표와 관계 공무원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그날 오후 진행된 북당진-신탕정 345kV 철탑 관련 TF팀 회의에 김홍장 시장과 이상인 당진시 정책특별보좌관(자치분권연구소장)이 참석해 김영란·유이계 대표 및 당진시 관계 공무원과 함께 회의를 진행해 양측의 입장을 직접 들었다. 

결국 그 다음날 모든 공사 장비가 현장에서 철수한 것을 주민들이 확인했다. 천막농성 22일만에 공사 중단을 이끌어낸 것이다. 

김영란 대표는 “이제 3월이 지나 한전에서 공사를 재개하기 전, 하루 빨리 소들섬을 야생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며 “당진시가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들섬이 야생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될 때까지 천막농성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홍장 시장은 “공사 중지라는 소기의 성과를 달성한 만큼, 이제는 당진시와 주민들이 야생생물 보호구역 지정을 위해 최대한 힘을 합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시민들의 열망대로 최대한 신속하게 보호구역이 지정될 수 있도록 중지를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