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당진 송산농협에 다녀간 ‘동전기부 천사’

익명의 시민, 27만 원 모은 동전통 두고 사라져
농협 임직원 모금 참여해 503만 원 당진시에 전달
임아연l승인2022.01.06 19:45l(138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6일 송산농협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당진시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송산농협(조합장 장영길)에 신원을 알 수 없는 익명의 시민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동전을 모은 저금통을 몰래 두고 가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송산농협 임직원들은 여기에 십시일반 마음을 모아 총 500여만 원을 당진시에 기부했다. 

송산농협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후 본점에서 누군가가 두고 간 동전통이 발견됐다. 동전통 옆에는 전표 뒤에 ‘불우 기부’라고 쓰인 메모지가 함께 놓여 있었다. 농협 직원들은 동전통을 두고 간 사람을 찾고자 CCTV를 확인했으나, 모자를 눌러쓰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여서 신원을 확인할 수 없었다. 

동전통을 확인해보니 27만620원이 들어 있었고, 익명의 기부자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한 송산농협 임직원들은 자발적으로 기부에 동참하기로 했다. 송산농협은 임직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기부금 414만5000원과 본점·지점에 설치해 둔 사랑의 동전함에 고객들이 넣은 동전을 더해 총 503만3620원을 당진시에 기탁했다. 

지난 6일 당진시청 목민홀에서 진행된 성금 기탁식에는 장영길 조합장과 성용우 상임이사, 구본관 상무, 김은주 차장이 참석해 김홍장 당진시장에게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기부금을 전달했다.

‘동전기부 천사’의 동전통을 처음 발견한 장영길 조합장은 “얼굴 모를 천사가 동전통을 몰래 두고 가신 게 농협 직원들에게도 큰 귀감이 됐다”며 “이를 계기 삼아 자발적으로 성금 모금에 참여해준 직원들에게도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새해에 따뜻한 소식을 이웃들과 나눌 수 있어 기분이 좋다”면서 “드러내지 않고 남몰래 봉사하고 나누는 사람들이 있기에 세상이 살맛 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임아연  zelkova87@hanmail.net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아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