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세상사는 이야기] 당진으로 귀농한 청년농업인 문소영·김에스더·박미아 씨
도시청년들의 좌충우돌 귀농일기

2년 전 당진으로 귀농…화훼농장 ‘꽃양꽃색’ 운영
“집중호우 내려 국화 폐기, 귀농생활 전환점 돼”
“마음 치유하는 치유농업…꽃으로 행복 전하고파”
박경미l승인2022.02.25 20:32l(139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왼쪽부터) 김에스더, 박미아, 문소영 씨


경쟁적인 도시의 삶 벗어나

세 명의 도시청년이 지난 2020년 당진에 왔다. 문소영(32), 김에스더(31), 박미아(32) 씨는 합덕읍 성동리와 우강면 송산리에 화훼농장 ‘꽃양꽃색’을 운영하며 새로운 삶을 일구고 있다.

2년 전, 인천 출신의 문소영 대표는 6년째 일하던 산업안전 분야의 일을 얼마나 더 지속할 수 있을지 고민하기 시작했다. 당시 건강이 좋지 않았던 그는 남성 중심의 직장에서 이들과 경쟁해 살아남을 수 있을지 자신이 없었다. 문 대표는 “농업은 정년이 없을 뿐더러 의식주 기반이 되는 것이 바로 농업이라는 생각에 귀농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경기도 화성에서 반도체 엔지니어로 일하던 김에스더 대표는 “기계 부품처럼 돌아가고 경쟁하는 도시의 삶이 맞지 않았다”며 “진취적으로 살고 싶어 평소 귀농을 생각해왔다”고 전했다. 회사일을 하면서 알게 된 두 사람은 귀농에 대해 서로 공감하면서 귀농을 막연한 상상이 아닌 현실화하기로 마음 먹었다. 대상 지역을 물색했고 직거래 판매를 계획하면서 수도권과 접근성이 좋은 당진을 선택했다. 

반면 박미아 대표는 두 사람과 달리 처음에는 귀농 생각이 없었다. 울산 출신으로 산업안전 분야에서 일했던 박 대표는 주말이면 친구인 문 대표의 농사일을 도우면서 재미를 느껴 귀농하게 됐다. 박 대표는 “농사가 생각보다 재밌고 수확물을 얻을 때 뿌듯했다”며 “회사 일을 할 때는 하루가 느리게 가는 것처럼 느껴졌는데 농사일을 하니 시간이 빠르게 지나간다”고 덧붙였다.

집중호우에 농장 침수돼 
세 사람은 우강면 송산리에 농장을 마련한 이후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다. 농촌으로 내려오기 전, 자료를 수집하고 나름대로 공부도 했지만 농사는 낯설기만 했다. 본격적인 화훼농사를 짓기 전에 첫 농사로 콩을 심은 이들은 1200평 땅에서 겨우 콩 30kg을 수확했단다. 

농사일이 처음이다 보니 화훼를 생산하기 위해 하우스 시설을 조성하는 것도 남들보다 두 배 이상의 시간이 걸렸다. 거의 1년 동안 하우스 시설을 조성하고 지난해 드디어 꽃을 심었다. 문 대표는 “최대한 화학약품을 사용하지 않고 유기농법으로 꽃을 키우고자 한다”면서 “제초제 대신 손수 손으로 잡초를 뽑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에게 또다시 시련이 찾아왔다. 지난해 8월 31일과 9월 1일에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농장이 침수 피해를 입은 것이다. 당시 우강면에는 이틀 동안 강우량 187mm를 기록하며 14개 읍·면·동 중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호우로 쓰러진 나무가 농수로를 막으면서 하우스 내부에는 빗물이 찼다. 흙탕물이 바닥에서 25cm가량 차올라 국화 머리까지 잠겼고 관제실 바닥까지 잠겨 물을 퍼내야 할 정도였다. 

김 대표는 “처음으로 하우스 한 동을 모두 채워 농사짓고 꽃도 잘 자라고 있었는데 트랙터로 다 갈아엎어야 하니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박 대표 또한 “출하를 앞두고 있던 국화를 폐기해야 되자 농사를 포기할까 하는 마음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서리 맞은 나무는 더욱 단단해진다고 했던가. 수해 후 농수로가 정비됐고, 문 대표는 시설농업에 대해 더 많은 공부를 하게 됐다. 친환경 농산물 판매 플랫폼에 수해에서 1/3 가량 살아남아 키워낸 국화를 판매할 수도 있었다. 김 대표는 “당시의 수해가 우리에게 큰 전환점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꽃 활용한 체험 농장 운영”
세 사람이 운영하는 화훼농장 ‘꽃양꽃색’은 앞으로 꽃을 재배해 판매뿐 아니라 꽃을 활용한 체험농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체험농장 운영은 일상에서 꽃을 통한 다양한 즐거움을 사람들에게 전하기 위해 고민한 결과다. 이를 위해 각 농장마다 테마를 부여할 예정이다. 우강농장은 화훼 생산량 증대를 목적으로 하고, 현재 시설 공사가 진행 중인 합덕농장에서는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세 사람은 화훼를 통한 치유농업을 펼치고 싶단다. 이들은 “꽃과 식물을 통해 정서적 치유를 얻을 수 있는 ‘치유농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허브류 등을 이용해 사람들이 흙을 만지고 향을 맡으며 마음을 치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충남에서 화훼를 이야기한다면 저희 ‘꽃양꽃색’이 가장 먼저 떠올랐으면 좋겠어요. 그만큼 저희가 열심히 해야겠죠? 도시청년들의 좌충우돌 도전을 응원해주세요!”

 >> 화훼농장 '꽃양꽃색'은...
-위치: 우강면 더풍골길 96-14
-인스타그램: variety_flowers_colors
-이메일: variety_flowers@naver.com
-문의: 010-3152-0806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2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