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맛집]읍내동 어서와 칼국수 먹자
“깔끔한 장칼국수 먹으러 어서 와!”

얼큰한 장칼국수와 시원한 동죽칼국수 진한 불맛의 직화쭈꾸미볶음까지 유수아l승인2022.11.22 15:22l(143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입동이 찾아오고 추워진 날씨에 몸이 절로 움츠러드는 요즘이다. ‘어서와 칼국수 먹자’에서는 김이 모락모락 나는 얼큰한 장칼국수와 동죽이 들어가 시원한 칼국수로 따뜻하게 배를 채울 수 있다.

“건강하고 신선함을 갖춘 음식”
어서와 칼국수 먹자를 운영하는 장지영 대표는 대전 출신으로, 평소에 요리하는 것을 굉장히 좋아했다. 음식을 만들어 나누기를 즐겼던 그는 과거에 뷔페를 운영하기도 했었다.

한편 그는 지인을 만나기 위해 당진에 자주 오가다 당진 사람들이 흔히 접하기 어려운 메뉴의 칼국수를 판매하고 싶었다고. 장 대표는 “시민들이 편하게 들려서 식사했으면 좋겠다”며 “그래서 상호명과 메뉴 이름에 ‘어서와 칼국수’를 이름 붙였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건강한 음식을 손님상에 올리기 위해 육수는 물론 조미료까지 직접 만들고 있다. 육수는 각종 채소와 과일을 넣고 24시간 동안 푹 끓여 만든다. 이 육수 원액은 손님으로부터 주문을 받으면 즉시 조리에 사용된다.

또한 장 대표는 버섯, 건새우, 멸치 등 7가지의 재료를 갈아 건강한 조미료를 만든다. 이렇게 만들어진 조미료로 음식을 요리해 전체적으로 음식의 맛이 깔끔하다.

 

“술에 찐 고춧가루 사용”
이곳에서는 동죽을 넣은 ‘어서와 칼국수’와 매콤한 맛의 ‘매운 홍합장 칼국수’를 주력 메뉴로 판매하고 있다. 이 밖에도 칼국수와 곁들이기 좋은 ‘맛보기 수육’과 술안주로 탁월한 ‘직화쭈꾸미볶음’, ‘동죽조개탕’을 맛볼 수 있다.

특히 매운 홍합장 칼국수는 통영시에서 난 홍합을 넣고, 된장과 고추장, 고춧가루를 일정 비율로 혼합한 양념장을 사용해 요리한다. 장 대표는 “가장 맛있는 장의 비율을 찾아내기 위해 많은 시행착오를 거쳤다”면서 “식사를 마친 손님들의 후기를 참고하며 맛있는 양념장의 비율을 찾았다”고 말했다.

게다가 고춧가루는 술의 증기로 한번 쪄서 사용한다. 김용길 대표는 “고춧가루를 그냥 쓸 때와 술에 한 번 쪄서 사용할 때 맛의 차이가 확연하게 다르다”며 “고춧가루 특유의 비린내를 잡았고 단맛까지 생겨 깊은 감칠맛을 느낄 수 있다”고 전했다.

 

“겉절이와 수육은 칼국수와 찰떡궁합”
또한 김 대표는 칼국수와 겉절이의 궁합을 중요하게 여겼다. 그는 겉절이의 싱싱함을 위해 당진 전통시장에서 직접 고른 배추를 사용한다고. 사과, 양파, 무, 생강, 마늘 등을 갈아낸 양념장으로 매일 아침과 오후 재료 준비 시간에 겉절이를 만든다. 겉절이의 맛이 뛰어나 따로 판매해달라는 손님들의 요청도 많았단다.

칼국수와 함께 먹으면 더욱 맛있는 수육은 곁들여 먹기 좋게 ‘맛보기 수육’으로 마련했다. 수육은 주문 즉시 조리해 잡내가 없고 부드러워 인기가 좋다

어서와 칼국수에서는 주꾸미 볶음과 동죽조개탕으로 술 한잔하기에도 좋다. 주꾸미 볶음은 약간 단맛이 나면서도 매콤한 맛이 특징이며 직화로 구워 진한 불향이 느껴져 한 번 먹으면 자꾸 생각난다. 

“가족이 먹는 음식을 만든다는 생각으로 요리하고 있어요. 언제나 거짓 없이 진심으로 맛있는 음식을 맛볼 수 있도록 노력할 거예요. 늘 발전하는 ‘어서와 칼국수 먹자’가 되겠습니다!”

 

∎ 시간: 오전 11시~오후 9시(매주 월요일 휴무)
∎ 메뉴: 어서와칼국수 7000원, 매운홍합장 칼국수 8000원, 직화쭈꾸미 볶음(2인분 이상) 9000원, 동죽조개탕 1만3000원, 수육 1만5000원, 맛보기 수육 8000원, 만두 6000원, 공기밥 1000원
∎ 위치: 무수동6길 7-22
∎ 문의: 355-7422
 


유수아  swanim919@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78 충남 당진시 남부로 278 명성빌딩 1동 5층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3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