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지역예술인을만나다] 박석규 서양화가

추억속의 사랑 박경미l승인2020.02.17 12:48l(129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저는 복숭아꽃이 흐드러지게 핀 과수원집 딸이었어요. 꽃을 좋아하던 아버지 덕에 어릴 적 여러 가지 꽃들이 만발한 큰 마당에서 형제들과 뒹굴며 자랐어요. 어릴 적부터 그림을 좋아했지만, 부모님의 뜻에 따라 국문학을 공부했어요. 성인이 되고 세월이 흘러도 늘 그림에 대한 목마름에 붓을 들었고, 캔버스에 그림을 그린지도 이젠 어언 10여 년이 지났네요. 어린 시절 네잎클로버를 찾으며 꽃밭에서 뛰어놀던 추억과 그 그리움에 오늘도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그 시절 꽃들을 화폭에 담아봤습니다. 제 어린 시절 많은 추억과 행복을 같이 그려넣었죠. 2020년에는 모두에게 행복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 박석규 화가는
- 청목회 회장
- 대한민국 현대 여성미술대전 초대작가
- 사할린 미술전 최우수, 서해미술대전 입상
- 한중 현대미술교류전(중국 칭따오)
- 수덕사 선미술관 초대전
- 대전경찰청 초대전, 경찰교육원 초대전
- 청목회 정기전 외 다수


박경미  pkm9407@naver.com
<저작권자 © 당진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1785 충남 당진시 서부로 67. 3층 (당진시보건소 맞은편)  |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김예나 기자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예나 기자
사업자 등록번호 : 311-81-07426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355-5440  |  팩스 : 041-355-2842
Copyright © 2020 당진시대. All rights reserved.